2018.06.25 (월)

  • -동두천 18.8℃
  • -강릉 27.3℃
  • 박무서울 21.8℃
  • 맑음대전 20.2℃
  • 맑음대구 22.5℃
  • 맑음울산 23.7℃
  • 박무광주 21.3℃
  • 박무부산 21.1℃
  • -고창 18.1℃
  • 맑음제주 21.8℃
  • -강화 19.4℃
  • -보은 16.7℃
  • -금산 16.4℃
  • -강진군 19.5℃
  • -경주시 18.9℃
  • -거제 21.5℃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푸드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겠다”는 1위 제약사, 유한양행

[문정태의 타각打刻] ① ‘1위 기업’ 명성에 걸맞는 사업추진과 홍보(관리) 필요

[FETV(푸드경제TV)=문정태 기자] 지난 29일 <유한양행이 만든 ‘뉴오리진’, 신세계百 단독 프리론칭>이라는 보도자료를 받았습니다. ‘제약회사가 백화점에 입점을 한다고?’ 처음에는 재미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주의를 기울여서 자료를 읽기 시작했는데요.글의 첫 부분에서 ‘빵’ 터졌습니다. “뉴오리진은 본질을 잃어가는 식품에 대해 반성하고, 식품의 오리진을 다시 찾아 식품을 식품답게 만들어낸 유한양행의 프리미엄 건강식품 브랜드입니다.” ‘제약회사가, 왜 본질을 잃어가는 식품을 반성한다는 거지?’생각이 들더군요. 새로운 브랜드를 알리고 싶은 욕심이 생기는 거야 인지상정. ‘뉴오리진’이라는 식품 브랜드가 신세계 백화점에 입점하게 됐다는 게 매우 자랑스러웠던 모양입니다. 그럴 수도 있지요. 무려 5개월 동안이나 백화점이랑 협의를 했다고 하니 많은 분들이 고생을 많이 했을 것 같기는 합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푸드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겠다’는 철학 아래 홍삼군, 녹용군, 루테인, 칼라하리 사막소금 등 기존 건강기능식품의 한계를 뛰어넘는 다양한 제품을 선보인다. 각 제품마다 국내 제약업계 1위에 걸맞은 노하우와 신뢰도가 축적돼 있다.” 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