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1 (목)

  • -동두천 23.8℃
  • -강릉 22.9℃
  • 맑음서울 25.1℃
  • 맑음대전 24.8℃
  • 맑음대구 28.2℃
  • 맑음울산 22.3℃
  • 맑음광주 25.7℃
  • 구름조금부산 24.9℃
  • -고창 21.0℃
  • 맑음제주 22.4℃
  • -강화 18.3℃
  • -보은 22.9℃
  • -금산 22.7℃
  • -강진군 24.4℃
  • -경주시 23.5℃
  • -거제 25.4℃
기상청 제공

산업

전체기사 보기

신세계VS신라, 인천공항 면세점 최종승부 D-1 승자는

신라, 화장품 독과점 논란 변수 신세계, 직원 밀수적발 부담

[FETV(푸드경제TV)=박민지 기자] 인천공항면세점 T1입찰에서 마지막 승부 ‘결승전’에 오른 신세계 DF와 호텔신라의 대결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관세청은 오는 22일 특허심사위원회 심의결과를 공식 발표한다. 인천공항공사는 지난달 31일 평가위원회 평가를 거쳐 신세계DF와 호텔신라를 복수사업자로 선정해 관세청에 넘겼다. 이에 관세청은 자체평가 500점, 인천공항공사로부터 받은 평가 점수 500점을 합산해 총 1000점으로 최종 사업자를 가린다. 신세계DF는 1터미널 DF1사업권에 연간 2762억원의 임대료를 제시했다. 호텔신라측은 2202억원을 써냈다. DF5사업권에서도 신세계DF는 연간 608억원, 호텔신라는 496억원을 제시했다. 주목할만한 점은 관세청이 입찰가격 평가에 400점, 사업능력 평가에 100점을 배점하기로 했다는 것이다. 사업능력을 더 중시했던 인천공항공사와 달리 입찰가격이 더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구조인 셈이다. 업계는 신세계DF의 가격경쟁력과 호텔신라의 경험이 승부를 가를 것으로 보고 있다. 가격부문에서는 약 25% 높은 금액을 제시한 신세계DF측이 유리하다. 사업 운영능력에서는 호텔신라는 아시아 3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