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6 (토)

  • -동두천 12.0℃
  • -강릉 15.9℃
  • 연무서울 14.8℃
  • 맑음대전 13.9℃
  • 맑음대구 15.7℃
  • 맑음울산 16.7℃
  • 박무광주 16.1℃
  • 흐림부산 18.3℃
  • -고창 13.0℃
  • 제주 15.5℃
  • -강화 11.6℃
  • -보은 10.0℃
  • -금산 10.7℃
  • -강진군 14.0℃
  • -경주시 13.3℃
  • -거제 16.7℃
기상청 제공

뉴스섹션

전체기사 보기

삼성전자, '무풍에어컨'으로 전기료 줄인다

6~11월까지 전국 4만 가구 대상 추진… 삼성 리워즈 포인트 제공

[FETV(푸드경제TV)=김수민 기자] 삼성전자가 25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글래드 호텔에서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국민 전력 수요 자원 거래(이하 국민 DR)’시범 사업 관련 협약식을 가졌다. 국민 DR 시범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전기 사용이 집중되는 시간대에 에너지를 절약하면 이에 상응하는 혜택을 사용자에게 돌려주는 프로그램이다. 대규모 사업장뿐 아니라 일반 가정까지 효율적으로 전력을 사용할 수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를 위해 삼성전자 등 6개 기업과 협약을 맺고 올 6~11월까지 전국 4만가구를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하며 국가 전체 에너지 사용 효율화, 에너지 연계 IoT 산업 육성 등을 기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 시범 사업의 일환으로 8월까지 약 3만가구를 모집해 전력 피크관리 기능을 탑재한 무풍에어컨과 AI·IoT 기반 제어 기술로 전기 요금을 줄여 주는 ‘스마트에너지’ 서비스를 시행한다. 전력 피크관리 기능이 탑재된 무풍에어컨은 전력거래소로부터 신호를 수신하면 자동으로 가동률을 조정해 전력 소비량을 줄여 준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서울시 전 가구가 피크관리 기능이 있는 에어컨을 사용할 경우 연간 원전 1기에 해당하는 1.2GW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