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6 (토)

  • -동두천 12.0℃
  • -강릉 15.9℃
  • 연무서울 14.8℃
  • 맑음대전 13.9℃
  • 맑음대구 15.7℃
  • 맑음울산 16.7℃
  • 박무광주 16.1℃
  • 흐림부산 18.3℃
  • -고창 13.0℃
  • 제주 15.5℃
  • -강화 11.6℃
  • -보은 10.0℃
  • -금산 10.7℃
  • -강진군 14.0℃
  • -경주시 13.3℃
  • -거제 16.7℃
기상청 제공

자동차

전체기사 보기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 연기… 국내외 충분한 지지 얻기 어려워

29일 임시주주총회도 취소… 추후 보완·개선 예정

[FETV(푸드경제TV)=김수민 기자] 지난 21일 현대자동차그룹이 지배구조개편을 철회했다. 29일로 예정됐던 임시주주총회도 취소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개편안을 보완·개선해 재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그룹은 공시를 통해 “현재 제안된 분할·합병 방안을 재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이날 ‘구조개편안에 대해 말씀드립니다’라는 자료를 통해 "그동안 그룹 구조개편안 발표 이후 주주분들과 투자자 및 시장에서 제기한 다양한 견해와 고언을 겸허한 마음으로 검토해 충분히 반영토록 하겠다"고 전했다.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는 21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양사 간 체결돼 있는 분할 합병 계약을 해제한 뒤 이를 보완·개선할 예정이다. 추후 일정은 이날 발표에 포함되지 않았다. 현대차그룹이 주주총회를 취소한 것은 지난 3월 발표한 지배구조 개편안이 부결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은 발표 이후 곳곳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미국계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은 외국인 주주들을 대상으로 반대표를 결집하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여기에 ISS와 글래스 루이스도 잇따라 반대 권고를 내면서 외국인 주주들의 지지를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