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1 (월)

  • -동두천 11.2℃
  • -강릉 10.5℃
  • 맑음서울 12.3℃
  • 맑음대전 14.1℃
  • 흐림대구 14.0℃
  • 울산 13.6℃
  • 맑음광주 13.1℃
  • 흐림부산 14.8℃
  • -고창 12.9℃
  • 흐림제주 16.0℃
  • -강화 13.7℃
  • -보은 13.1℃
  • -금산 12.2℃
  • -강진군 14.4℃
  • -경주시 13.6℃
  • -거제 15.2℃
기상청 제공

재계

전체기사 보기

이재용 부회장,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직 연임 확정

“설립 취지 가장 잘 이해”…경영권 승계 재확인

[FETV(푸드경제TV)=김수민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직을 연임하게 됐다. 18일 오전 삼성생명공익재단은 이사회를 열고 이 부회장의 이사장직 연임을 의결했다. 이로써 고 이병철 회장과 이건희 회장에 이어 2015년 재단 이사장에 올랐던 이 부회장은 향후 3년 더 이사장직을 맡는다. 이번 연임으로 이 부회장은 경영권 승계를 재확인 했다는 평가다. 삼성생명공익재단은 주요 계열사인 삼성물산 지분 1.05%와 삼성생명 지분 2.18%를 보유 중이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이 부회장이 그룹 지배력을 높이려 한다'는 정치권과 시민단체의 비판을 감안해 연임을 포기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또 최근 삼성에 대한 금융당국과 정치권의 압박이 심한데다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대기업 공익재단의 전수조사를 강조하고 나선 점 등이 부담으로 꼽혔다. 이에 ‘연임을 통해 불필요한 오해를 살 필요가 있겠느냐’는 시각이 존재했지만 이사회를 중심으로 연임이 최종 확정됐다. 삼성생명공익재단은 자산 규모만 수조원에 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공익재단이다. 삼성의 대표적인 복지 재단으로 삼성서울병원과 삼성노블카운티 등을 통해 의료·노인복지·효 문화 확산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