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3 (토)

  • -동두천 23.0℃
  • -강릉 29.4℃
  • 구름많음서울 24.6℃
  • 맑음대전 24.4℃
  • 맑음대구 29.1℃
  • 맑음울산 23.8℃
  • 구름조금광주 24.5℃
  • 맑음부산 23.2℃
  • -고창 21.7℃
  • 맑음제주 22.3℃
  • -강화 20.5℃
  • -보은 23.9℃
  • -금산 23.5℃
  • -강진군 23.6℃
  • -경주시 24.8℃
  • -거제 22.9℃
기상청 제공

재계

“회사 경비인력 사적 이용”…조양호 회장 본격 수사 전환

정석기업 대표, 업무상 배임 혐의로 입건

 

[FETV(푸드경제TV)=김수민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회사 경비인력을 집에서 근무하도록 하고 그 비용을 회삿돈으로 충당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11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최근 조 회장과 원 모 정석기업 대표를 업무상 배임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용역업체 유니에스 소속 경비원들이 조 회장의 평창동 자택에서 일했던 비용을 한진그룹 계열사 정석기업이 지급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 중이다.

 

경찰은 지금까지 전·현직 경비원, 정석기업과 유니에스 관리책임자 등 14명을 조사했으며 도급계약서와 결재 서류 등 관련 문서를 확보했다.

 

경찰은 참고인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정석기업과 유니에스 대표 등을 소환할 계획이며 이후 조 회장을 소환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경찰은 경비업체 노동자들이 근로계약서 상에는 정석기업으로 돼 있지만 조 회장의 자택에서 근무한 것은 불법파견에 해당한다며 당국에 근로감독을 요청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지난달 18일 수사에 착수했다.

 

한편 경찰은 조 회장의 아내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후 피해자와 참고인을 상대로 보강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보강수사를 해보고 필요하다면 이 전 이사장을 다시 소환할 수 있다”며 “영장 재신청 여부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