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4 (일)

  • -동두천 27.5℃
  • -강릉 33.5℃
  • 연무서울 27.1℃
  • 맑음대전 28.4℃
  • 맑음대구 30.4℃
  • 맑음울산 30.7℃
  • 박무광주 28.2℃
  • 맑음부산 29.7℃
  • -고창 27.7℃
  • 맑음제주 25.9℃
  • -강화 24.1℃
  • -보은 28.2℃
  • -금산 27.6℃
  • -강진군 28.6℃
  • -경주시 30.6℃
  • -거제 29.8℃
기상청 제공

檢, 신한은행 ‘채용비리’ 의혹수사 본격화...본사 등 압수수색

전ㆍ현직 임원자녀 채용특혜 혐의ㆍ본사 밎 인사담당자 자택 등 전방위 수사착수

 

[FETV(푸드경제TV)=오세정 기자] 검찰이 전현직 임원 자녀 등을 특혜로 채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신한은행에 대한 전격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박진원 부장검사)는 11일 오전 9시 30분께부터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사 인사부와 감찰실 등 사무실과 당시 인사담당자들의 거주지 등을 전격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본사 인사부, 감찰실 등지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서류심사 통과, 면접 점수 조작 등 정황 등 인사 관련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신한은행·카드·캐피탈·생명 등 신한금융그룹 4개 계열사를 조사한 결과 총 22건의 특혜채용 정황이 확인됐다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금감원 조사에 따르면 특혜채용 정황은 신한은행이 12건으로 가장 많았고, 뒤를 이어 신한생명 6건, 신한카드도 4건이 있었다. 이 중 계열사 내부 임직원 특혜 채용이 13건에 달했다.

 

전직 최고경영자나 고위관료가 정치인이나 금감원 등을 통해 채용 청탁을 한 정황도 있다.

 

검찰은 지난달 금감원으로부터 자료를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했으며 신한은행을 비롯해 신한생명, 신한카드 등 신한금융그룹의 채용비리 의혹을 전방위로 수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