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3 (토)

  • -동두천 19.6℃
  • -강릉 26.6℃
  • 흐림서울 22.5℃
  • 구름많음대전 22.9℃
  • 흐림대구 23.8℃
  • 구름많음울산 20.9℃
  • 흐림광주 23.2℃
  • 흐림부산 22.1℃
  • -고창 20.0℃
  • 박무제주 21.2℃
  • -강화 19.3℃
  • -보은 19.1℃
  • -금산 20.7℃
  • -강진군 20.5℃
  • -경주시 19.3℃
  • -거제 21.4℃
기상청 제공

유통

CJ대한통운, 美물류업체 2314억에 인수…북미시장 공략강화

중국·동남아 이어 북미시장으로 사업 영역 확대

 

[FETV(푸드경제TV)=박민지 기자] CJ대한통운이 미국 물류기업을 인수해 북미 물류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한다.

 

CJ대한통운은 지난 7일 미국 물류기업인 DSC로지스틱스를 2314억원에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DSC로지스틱스는 1960년 미국 일리노이주에서 창립됐으며 식품, 소비재 산업에 특화된 물류기업이다. 임직원수는 3240명, 지난해 매출액은 5784억원이다. 미국전역에서 50개 이상 물류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보관면적 기준 210만㎡로 이는 축구장 300개에 맞먹는 크기다.

 

DSC는 특히 포춘(FORTUNE) 500대 기업에 선정된 대형 다국적 식품과 소비재 제조업체, 제약 유통업체들에게 보관·하역·배송 등의 서비스와 장거리 수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자체적인 물류컨설팅 역량과 IT개발 능력도 갖추고 있으며 주요 고객들 중 10년 이상 장기 고객이 절반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안정적인 서비스와 높은 신뢰도를 자랑하고 있다는 게 CJ대한통운 측의 설명이다.

 

기존 CJ대한통운 현지 사업과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CJ대한통운은 미국, 캐나다, 멕시코, 브라질 등 북·남미 4개국에 총 30개 물류 거점과 15개 물류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자체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DSC 기존 고객들의 서비스 범위를 해외로 확대하는 한편 국경 간 운송이나 인접 국가로 복합운송 서비스 등 신규 서비스도 개발해 더욱 넓고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DSC 인수를 계기로 미국 주요 물류시장 확대를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라며 "미국 물류시장에서는 대형 다국적 물류기업들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으나 DSC의 강점인 W&D(물류센터 운영 및 수송) 분야에서는 시장 지배력이 큰 사업자가 많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