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3 (토)

  • -동두천 20.9℃
  • -강릉 25.3℃
  • 구름많음서울 22.9℃
  • 흐림대전 24.4℃
  • 흐림대구 24.6℃
  • 흐림울산 21.3℃
  • 흐림광주 24.5℃
  • 흐림부산 22.6℃
  • -고창 20.8℃
  • 흐림제주 21.2℃
  • -강화 18.2℃
  • -보은 20.0℃
  • -금산 23.6℃
  • -강진군 21.1℃
  • -경주시 20.9℃
  • -거제 21.6℃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檢, 전 삼성전자서비스 대표 구속영장 재청구…“추가 의혹 포착”

노조 와해, 10억원대 허위세금 계산서 조작 등 추가 포착
'시신 탈취' 대리 신고한 브로커도 구속영장 청구

 

[FETV(푸드경제TV)=김수민 기자] 검찰이 노조와해 의혹을 받고 있는 삼성전자서비스 전 대표이사의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는 7일 박상범 전 삼성전자서비스 대표에 대해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지난달 31일 박 전 대표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지 8일 만이다.

 

박 전 대표는 2013년 7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노조와해 공작을 뜻하는 속칭 ‘그린화’ 작업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다.

 

박 전 대표는 ‘노조활동은 곧 실직’이라는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협력업체 4곳의 기획폐업을 주도하고, 그 대가로 협력사 사장에게 수억원 상당의 금품을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울러 지난 2014년 조합원 염호석 씨가 노조탄압에 항의하다 목숨을 끊자 유족에게 회삿독 6억원을 불법으로 지급하며 노동조합장 대신 가족장을 치르도록 회유한 혐의도 적용됐다.

 

검찰은 지난달 31일 한 차례 구속영장이 기각된 이후 박 전 대표에 대한 보강수사를 이어왔다. 그 결과 검찰은 박 전 대표가 염씨 유족에게 지급한 회사 자금을 불법적으로 지출한 사실을 은폐하고자 용역수수료 비용으로 지급한 것처럼 10억원대의 허위 세금계산서를 꾸며낸 사실도 추가적으로 포착했다.

 

검찰은 박 전 대표와 함께 위증 혐의를 받고 있는 브로커 이 모 씨에 대한 구속영장도 청구했다.

 

이 씨는 염씨 시신을 가져간 경찰 기동대가 정상적으로 출동한 것처럼 위장하기 위해 대리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는 이 과정에서 삼성 측으로부터 30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노조와해를 전반적으로 기획해 지시한 것으로 의심받는 삼성전자와 그룹 미래전략실 등 '윗선' 조사에 수사력을 모을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