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3 (토)

  • -동두천 19.5℃
  • -강릉 25.3℃
  • 흐림서울 21.3℃
  • 흐림대전 20.4℃
  • 흐림대구 21.5℃
  • 흐림울산 20.3℃
  • 흐림광주 21.7℃
  • 부산 21.3℃
  • -고창 19.5℃
  • 흐림제주 20.8℃
  • -강화 19.5℃
  • -보은 18.9℃
  • -금산 18.2℃
  • -강진군 20.5℃
  • -경주시 19.9℃
  • -거제 20.8℃
기상청 제공

자산운용사 1·4분기 순이익 1719억…전년比 101.0%↑

 

[FETV(푸드경제TV)=오세정 기자] 올해 1분기 자산운용사의 순이익은 1719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1.0%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동기보다는 864억원, 101.0% 증가한 수준이다.

 

7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1분기 자산운용사 영업실적’에 따르면 영업수익은 7075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2.5% 줄었다. 이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수수료 수익은 6022억원으로 6.4% 감소했다. 금감원은 수수료 수익의 감소는 전 분기 연말 성과보수 등이 반영된 탓이라고 분석했다.

 

고유재산을 운용해 발생한 증권투자이익은 496억원으로 21.0% 늘었다. 판매관리비(3천810억원)는 전 분기보다 2.7% 줄었다. 이는 작년 4분기에는 연말 성과급이 반영된 데 따른 기저효과도 있다고 분석됐다.

 

올해 1분기 자산운용사 중 143곳은 흑자(2천53억원)를 냈고 79곳은 적자(334억원)를 기록했다. 적자 회사는 전 분기보다 12곳 줄어 적자회사 비율은 지난해 4분기 42.3%에서 올해 1분기 35.6%로 낮아졌다.

 

자산운용사 중 전문사모집합투자업자는 147곳으로 이 가운데 42.2%인 62곳이 적자를 냈다. 전문사모집합투자업자로 적자를 낸 회사의 비율은 전분기 47.1%였으며 작년 1분기에는 55.0%에 달했다. 외국계 자산운용사는 23곳 중 8곳이 적자다.

 

전체 자산운용사의 1분기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12.2%로 전 분기보다 0.4%포인트 하락했지만 지난해 동기보다는 5.4%포인트 상승했다.

 

올해 3월 말 현재 자산운용사는 223곳으로 지난해 말보다 8곳 늘었다. 임직원은 7천612명으로 274명(3.7%) 증가했다.

 

운용자산은 981조3천억원으로 3.3% 늘었고 이 중 펀드수탁고와 투자일임계약고가 522조1천억원과 459조2천억원으로 각각 5.0%, 1.5% 증가했다.

 

펀드수탁고의 경우 공모펀드가 228조4천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17조2천억원 늘었다. 작년 3월 말 이후 처음으로 분기 기준 증가세로 돌아선 것이다.

 

사모펀드는 293조7000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7조8000억원 증가했다. 대부분 부동산(2조9천억원), 특별자산(2조7천억원) 위주로 증가세를 유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자산운용산업 전체로는 양호한 순이익을 기록하고 있고 적자회사비율도 감소하고 있지만 전문사모운용사의 경우 적자회사비율이 여전히 높다”며 “수익기반이 취약한 회사의 재무현황과 자산운용의 적정성 등에 대해 지속해서 모니터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