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2 (금)

  • -동두천 24.2℃
  • -강릉 28.1℃
  • 구름많음서울 25.4℃
  • 흐림대전 26.7℃
  • 흐림대구 27.3℃
  • 흐림울산 23.8℃
  • 흐림광주 25.8℃
  • 흐림부산 23.6℃
  • -고창 23.0℃
  • 흐림제주 22.7℃
  • -강화 20.7℃
  • -보은 22.9℃
  • -금산 25.3℃
  • -강진군 23.5℃
  • -경주시 23.1℃
  • -거제 23.5℃
기상청 제공

유통

롯데·신라, 대만 타오위안공항 면세점 입점경쟁

해외면세점 운영 경험 풍부한 롯데·신라

 

[FETV(푸드경제TV)=박민지 기자] 대만 타오위안(桃園) 국제공항의 면세점 입찰에 국내 면세점 업계 라이벌인 롯데와 신라가 참여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말 인천국제공항 제1여개터미널 사업자 후보 선정에 이어 두 업체가 이번에도 다시 한 번 맞붙을지 주목된다.

 

지난 5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대만 타오위안 공항은 제2 터미널 면세점 사업자 선정을 위한 입찰공고를 냈다. 해당 면세점의 운영 기간은 12년이며 성과에 따라 3년 연장될 수 있다. 입찰 참여 마감기한은 7월 23일이다.

 

타오위안국제공항은 타이베이시 인근에 위치한 대만 최대의 관문이다. 이번 입찰은 해외 사업자에도 문호가 개방됐다. 해외 영토를 넓히려는 국내 면세업계에서는 오래전부터 대만 타오위안 면세점 입찰을 예의 주시해 왔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참여 여부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롯데면세점의 해외 지점은 지난 2012년 오픈한 인도네시아 수카르노하타 공항을 시작으로 미국 괌 공항점, 일본 간사이 공항점과 도쿄 긴자점, 베트남 다낭공항점, 태국 방콕점 등 총 7개 해외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신라면세점은 싱가포르 창이공항, 마카오 공항, 홍콩 첵랍콕 공항, 태국 푸껫 시내점, 일본 도쿄 시내점 등 5곳의 해외 면세점을 운영 중이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입찰 참여를 긍정적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해외시장에 진출한 경험이 없는 신세계면세점은 입찰에 참여할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다.

 

롯데와 신라는 해외 면세점 운영 경험은 풍부한 편이다. 입찰에 참가할 경우 입찰가격과 사업장 운영 전략 등에서 당락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진행된 인천국제공항 제1 터미널 DF1과 DF5 구역 입찰경쟁에서는 면세사업자 복수 후보로 신라와 신세계가 선정되면서 롯데가 고배를 마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