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2 (금)

  • -동두천 30.7℃
  • -강릉 31.8℃
  • 구름많음서울 30.6℃
  • 구름많음대전 30.9℃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8.9℃
  • 구름많음광주 30.0℃
  • 구름많음부산 26.8℃
  • -고창 28.4℃
  • 흐림제주 24.4℃
  • -강화 27.4℃
  • -보은 31.8℃
  • -금산 29.8℃
  • -강진군 29.0℃
  • -경주시 30.7℃
  • -거제 29.7℃
기상청 제공

산업

백화점·마트, 여름철 식품 안전 집중관리 돌입

이달부터 오는 9월30일까지 식품안전 집중 관리 체제

 

[FETV(푸드경제TV)=박민지 기자] 주요 백화점과 대형마트가 고온 다습한 날씨로 식품이 상하기 쉬운 여름철을 맞아 식품 위생을 집중적으로 관리한다.

 

롯데쇼핑(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롯데슈퍼)은 하절기를 맞아 이달부터 오는 9월 30일까지 여름철 식품 안전 집중 관리 체제에 들어간다고 5일 밝혔다.

 

이 시기는 장마와 폭염 등 고온 다습한 날씨가 지속돼 식중독 발생이 급증하는 때인 만큼 식품 안전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롯데쇼핑은 선도에 민감한 상품과 식중독 발생 우려 상품의 관리를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대표적으로 활어회나 초밥의 경우 제조 후 냉장 상태에서 7시간이던 판매시간을 5시간으로 축소한다.

 

1인가구의 증가로 판매량이 늘고 있는 조각수박의 경우도 냉장 상태에서 4시간으로 판매시간을 정해 관리한다. 양념게장이나 훈제연어가 들어간 샐러드·초밥·샌드위치와 반찬 꼬막 등 7개 품목은 오는 8월 31일까지 판매를 금지한다.

 

해당 기간 롯데 중앙연구소에서는 폐점 후 점포별 야간점검도 실시하기로 했다. 작업장과 조리도구 청결상태, 냉장ㆍ냉동고 온도 등 셀프 체크리스트를 각 점포에 배포하고 위생관리 포스터 등도 제작해 작업장에 게재하는 등 위생관리가 철저히 이뤄지도록 했다.

 

현대백화점도 오는 9월까지 양념게장, 생굴무침, 육회, 콩비지 등 13개 유형을 '고위험 식품군'으로 정해 판매를 중단한다. 또 김밥, 샌드위치, 생과일주스 등의 제조 후 판매시간을 기존 4시간에서 3시간으로 단축한다. 베이커리와 반찬류 판매시간도 기존 8시간에서 6시간으로 단축해 운영한다.

 

김밥과 잡채류에 들어가는 시금치와 계란지단 등 변질 가능성이 큰 재료는 우엉, 어묵 등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신세계백화점도 9월 말까지 육회, 생깻잎 김치, 양념게장, 콩국물 등 식중독 고위험 품목 판매를 전면 금지하고 계란지단, 시금치 등 식재료 사용을 제한한다. 삼각김밥, 초밥, 생선회, 샌드위치, 샐러드의 판매 시간을 제조 후 5시간으로 제한하고  흰팥을 사용한 떡류의 판매시간도 최대 6시간으로 제한한다.

 

김동현 롯데마트 매장서비스팀장은 “기온이 급격하게 상승하며 식품에 대한 특별 위생 점검기간에 돌입해 위생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며 “향후에도 롯데 중앙연구소와의 협업을 강화해 식품은 물론 비식품에서도 안전한 상품만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