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2 (금)

  • -동두천 22.0℃
  • -강릉 24.7℃
  • 구름많음서울 23.3℃
  • 흐림대전 25.1℃
  • 흐림대구 25.4℃
  • 흐림울산 21.8℃
  • 흐림광주 24.7℃
  • 흐림부산 22.9℃
  • -고창 21.1℃
  • 제주 21.9℃
  • -강화 18.4℃
  • -보은 20.8℃
  • -금산 22.9℃
  • -강진군 21.4℃
  • -경주시 21.2℃
  • -거제 22.6℃
기상청 제공

재계

국민연금 의결권행사전문위원회, 한진사태 '우려' 표명…“경영관리체계 개선 요구”

전문위, "장기 수익성 저해할 가능성 있다",
“자본시장법상 입장표명은 경영권 간섭 아냐”

 

[FETV(푸드경제TV)=김수민 기자] 국민연금기금 의결권행사전문위원회가 5일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각종 의혹에 대해 공식적으로 우려를 표명했다.

 

민간 전문가들로 구성된 의결권행사전문위원회는 이날 회의를 개최하고 대한항공 사태에 대해 경영관리체계 개선 등 실효적인 대책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전문위는 “대한항공과 한진칼 등 한진그룹 경영진 일가의 일탈행위 의혹이 기업 평판 악화 등으로 이어지면서 대한항공, 한진칼의 2대 주주인 국민연금의 장기 수익성을 저해할 가능성이 있고 불확실성과 리스크를 확대할 수 있음에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한진그룹 측에 경영관리체계 개선 등을 포함해 문제 해결을 위해 더욱 효과적인 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전문위는 “국민의 자산을 안정적으로 지키기 위해 실효성 있는 대책과 예측 가능한 계획이 마련될 필요가 있다”며 “이 같은 입장 표명이 자본시장법상 경영권 간섭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국민연금은 대한항공의 2대 주주로 지분율 12.45%를 보유하고 있다. 또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의 2대 주주(지분율 11.81%)이기도 하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자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장은 지난달 30일 열린 2018년도 제 3차 회의에서 대한항공 사태에 우려를 표하면서 국민연금이 사용할 수 있는 주주권을 적극적으로 행사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