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3 (토)

  • -동두천 23.3℃
  • -강릉 27.8℃
  • 흐림서울 24.3℃
  • 구름많음대전 24.0℃
  • 흐림대구 22.6℃
  • 흐림울산 21.6℃
  • 연무광주 23.0℃
  • 흐림부산 21.1℃
  • -고창 23.1℃
  • 흐림제주 23.5℃
  • -강화 23.7℃
  • -보은 23.1℃
  • -금산 20.9℃
  • -강진군 23.5℃
  • -경주시 20.8℃
  • -거제 21.6℃
기상청 제공

산업

'라돈 침대' 피해자들 “정부, 라돈침대 피해대책 마련하라”

대진침대 사용자와 생산자 건강검진과 역학조사 실시 촉구
환경보건 시민센터,라돈침대 사용자 10만명 넘을것...건강영향 추적조사 주장

 

[FETV(푸드경제TV)=박민지 기자] ‘대진침대 라돈 피해자 온오프라인 통합모임’은 5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대진침대 사용자와 생산 노동자들을 방사능 피해자로 등록하고 건강검진과 역학조사를 즉각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국무총리실 산하에 민관합동대책기구를 만들어 생활방사능 안전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라돈이 검출된 매트리스를 이른 시일 안에 수거·폐기하고, 구매자들과 수거자들이 방사능에 피폭되지 않도록 대응지침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진침대 매트리스 제조사를 비롯해 66개 업체에서 라돈을 방출하는 천연 방사성 물질 모나자이트로 다양한 제품을 만들었다는 점을 언급하며 이와 관련된 정보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모임은 "법 개정으로 생활제품에 방사성 물질이 함유된 물질을 사용하지 못하게 원천 금지하고 불가피한 경우에는 이력추적이나 해당 물질 표시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시민방사능감시센터·노동환경건강연구소·두레생협연합·여성환경연대·에코두레생협·차일드세이브·한살림연합·행복중심생협연합회·환경운동연합·초록을 그리다 for Earth·한국YWCA연합회 등이 함께했다.

 

더불어 환경보건시민센터는 5일 "라돈이 검출된 D침대를 사용해 건강피해가 우려되는 위험인구가 10만명을 넘어설 것"이라며 "이들에 대한 건강영향 추적조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센터는 유엔이 정한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발표한 환경성 질환 현황보고서에서 "정보가 5월 연간 피폭선량을 초과한 21종의 D침대는 2010년 이후 생산된 것만 8만7747개로 나와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2010년 이전 제품에서도 라돈이 검출됐고, 연간 피폭선량이 안전기준 이하라고 해도 건강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산 게르마늄 라텍스 침구류 및 국산 의료기 제품에서의 방사능 검출이 속속 확인되고 있어 이들에 대한 건강영향 추적조사가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센터는 "라돈 침대 사태를 계기로 대기나 수질 등 환경이 오염됐을 때 피해를 본 사람들을 지칭하는 '환경오염 위험인구'의 개념에 '위해한 생활용품 사용자'도 포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가습기 살균제 사태'가 재발하는 것을 막으려면 환경성 질환 발생 즉시 피해자 현황을 파악하고 상담해주는 기관이 필요하다"며 "'국가환경독성센터'(가칭)를 만들어 생활화학제품 피해자 구제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