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2 (금)

  • -동두천 30.7℃
  • -강릉 31.8℃
  • 구름많음서울 30.6℃
  • 구름많음대전 30.9℃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8.9℃
  • 구름많음광주 30.0℃
  • 구름많음부산 26.8℃
  • -고창 28.4℃
  • 흐림제주 24.4℃
  • -강화 27.4℃
  • -보은 31.8℃
  • -금산 29.8℃
  • -강진군 29.0℃
  • -경주시 30.7℃
  • -거제 29.7℃
기상청 제공

여행

롯데월드 어드벤처 VR 콘텐츠 공급자로 변신… 콘텐츠 제작과 판매도 나서

시네마형 시설‘어크로스다크’ VR 콘텐츠 판매
테마파크 운영사에서 콘텐츠 판매자로 변신, 신규 비즈니스 모델 구축

 

[FETV(푸드경제TV)=김진환 기자] VR 성지로 자리매김한 롯데월드의 비결을 꼽으라면 단연 발 빠르게 트렌드를 캐치해 가상현실 분야의 퍼스트 펭귄(First penguin)이 되고자 노력한 결과라고 볼 수 있다.

 

2016년 인기 어트랙션 ‘후렌치 레볼루션’에 VR 콘텐츠를 적용한 새로운 도전을 시작으로 다방면에서 VR 콘텐츠 제작에 매진했다. 롯데월드 어드벤처는 테마파크 운영에서 VR 콘텐츠 공급 역할까지 수행하며 미래형 첨단 테마파크로 성큼 다가섰다.

 

롯데월드 어드벤처가 순수 한국 국내 기술력으로 이뤄낸 성과는 콘텐츠를 구입한 기업들이 증명하고 있다. 올해 12월에 선보일 예정인 ‘어크로스다크’ VR 콘텐츠의 경우 이미 CJ 4DPLEX사와 배급계약을 체결했다. CJ 4DPLEX는 해당 콘텐츠를 지난 4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영화산업 박람회 ‘시네마콘’에 출품해 차세대 영화 상영 기술로 소개한 바 있다.

 

또한 제주도에 위치한 ‘PLAY K-POP’에서는 롯데월드 어드벤처가 국내 유망 중소제작사와 협업해 개발한 게임형 VR 콘텐츠 ‘로스트킹덤 VR’을 즐길 수 있다. 로스트킹덤 VR은 HMD를 착용하고 둘이서 함께 팀플레이를 진행하는 슈팅 게임으로 롯데월드 어드벤처 VR SPACE에서도 인기몰이 중이다.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 기업들의 관심도 날로 커지고 있다. 롯데월드 어드벤처는 지난해 11월 처음으로 국제 테마파크 박람회인 ‘2017 IAAPA Attractions Expo’에 참가해 ‘로보트 태권V VR’, ‘로스트 킹덤 VR’ 등 한국의 기술력만으로 완성한 VR 콘텐츠를 선보이며 세계 각국의 관심을 받았다. 이미 중국, 두바이, 벨기에 등 여러 나라들과 VR 콘텐츠 개발지원 및 VR 라이선스 배급 등 다방면으로 해외 세일즈에 나서고 있다.

 

 

VR 어트랙션 ‘어크로스다크(Across Dark)’는 롯데월드 어드벤처 4층에 위치한 시네마형 놀이시설 ‘다이나믹 시어터’에 최첨단 VR 콘텐츠를 적용한 대형 어트랙션이다. 현재 완성된 어크로스다크 VR 영상은 다이나믹 시어터에서 완벽하게 작동할 수 있도록 HMD 구동 및 연동, 모니터링 시스템 테스트 등 현장에서 시뮬레이션을 통해 콘텐츠 안정화 작업 중에 있다.

 

기존 다이나믹 시어터는 동시에 100명이 함께 탑승해 대형 스크린에서 상영되는 영상에 따라 의자가 움직이며 짜릿한 스릴을 제공했다면 업그레이드 버전인 ‘어크로스다크’는 여기에 HMD까지 착용해 진짜 우주를 여행하는 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킨다. VR 영상 속에 등장하는 우주선 내부는 세트를 직접 제작해 미국 할리우드에서 촬영을 진행했을 뿐만 아니라 연기자의 실제 연기가 더해져 리얼한 장면이 완성됐다.

 

국내 기술력만으로 360도 어디를 봐도 동일하게 VR 영상을 즐길 수 있도록 콘텐츠를 제작했다는 것도 큰 특징이다. 더욱이 기존에 출시된 VR 콘텐츠들은 인터랙티브 게임형태가 대다수였다면 어크로스다크는 기존에 없었던 블록버스터급 시네마 VR 콘텐츠 라는 점이 더욱 매력적이다.

 

또 롯데월드 아이스링크 옆에 위치한 ‘VR SPACE’에서는 11종의 다양한 VR 콘텐츠를 접할 수 있다. 국내 기술력으로 완성한 ‘로보트 태권V VR’, ‘로스트킹덤 VR’ 등이 마련돼 있다. 특히 VR기기와 전용 총기를 착용해 플레이하는 워킹·슈팅 형식의 VR게임 ‘스페이스 워리어 VR’은 최고 인기다.

 

박동기 롯데월드 대표는 “앞으로도 VR과 같은 첨단 기술의 국산화를 통해 업계를 선도하는 미래형 테마파크로 발돋움할 계획이다”며 “이를 위해 테마파크 운영사에서 우수 콘텐츠 판매자로 변신을 꾀하고 적극적이고 활발한 수출 판로를 개척하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구축에도 힘쓸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