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7 (목)

  • -동두천 ℃
  • -강릉 22.6℃
  • 흐림서울 21.7℃
  • 흐림대전 28.6℃
  • 구름많음대구 30.1℃
  • 구름많음울산 26.8℃
  • 흐림광주 25.3℃
  • 부산 20.9℃
  • -고창 24.8℃
  • 구름조금제주 27.6℃
  • -강화 21.8℃
  • -보은 29.3℃
  • -금산 29.0℃
  • -강진군 23.6℃
  • -경주시 29.8℃
  • -거제 21.9℃
기상청 제공

양예원, “그 사이 얼마나 많은 여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었을까” “기사 보는 내내 분노가 치밀어 오르네” “당신의 용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FETV(푸드경제TV)=이재원 기자] 온라인 유명 공유사이트 유튜브에서 개인방송을 진행 중인 양예원이 원치 않은 노출 촬영으로 피해를 입은 사실을 고백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양예원은 오늘(17일) 자신의 유튜브 계정을 통해 눈물을 흘리며 고백을 하기까지 많은 고민을 했음을 밝혔다.

 

양예원이 고백한 피해 전말은 다음과 같다.

 

그녀는 삼 년 전 학생신분으로 아르바이트 사이트에 올라와 있는 피팅모델에 지원했다고 밝힌 후 공고에 적힌 스튜디오로 찾아가 다섯 번의 촬영을 해보자는 제안을 받았다고 한다.

 

그 후 양예원은 촬영일에 스튜디오를 방문했으나 스무 명 정도 보이는 남성들이 대기하고 있었고, 야한 속옷을 입고 나오라는 요구를 받았다.

 

당시 양예원은 당황해서 촬영을 거부했으나, 실장이라는 사람에게서 손해배상 청구, 배우로 데뷔하는 것을 무산 시키겠다는 협박을 받고 어쩔 수 없이 촬영에 응했다.

 

그 후 삼년이 지난 8일 한 인터넷 야동 싸이트에 자신의 사진이 올라온 것을 욕설이 섞여 있는 메시지를 받고서 알게 됐다고 털어놨다. 더불어 배우지망생인 친하게 지내고 있는 언니도 똑같은 피해를 당했다고 밝혔다.

 

그녀는 이로 인해 악몽을 꾸고 잠도 잘 못 이루는 고통을 받았으나, 지인들의 격려를 통해 가해자들을 신고하기로 마음먹었다고 밝히며 향후 피해자들이 생기지 않토록 이 사실을 널리 알려달라고 당부했다.

 

네티즌들은 “그 스튜디오 까발리고 그 남자들 다 처벌해야함”, “홍대 몰카 1주일 걸렸는데 이건 며칠만에 잡나 지켜본다 진짜”, “진짜 카더라로 듣던 드라마같은 이야기들이었는데, 발생하고 있었구나 이런 사례의 행위를 색출, 처벌 하는 것에는 적극적으로 지지를 합니다”, “기사보는 내내 분노가 치밀어 오르네요 이 잡것들 싹 다 잡아 쳐 넣어야됩니다 양예원씨 당신은 보호받아 마땅한 피해자에요 당신의 용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힘내세요”, “꼭 잡아야합니다. 그 사이 얼마나 많은 여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었을까요? 피해자는 숨죽여 죽은 듯 사는 동안 일반인 탈을 쓴 괴물같은 가해자들은 죄의식없이 떵떵거리며 저 짓을 반복했겠죠. 처벌수위도 강화해야합니다. 다시는 못하게, 안했던 사람도 할 생각이 사라질만큼, 저런 행위들이 얼마나 무거운 범죄인지모두가 인지하고 인식하게 만들어야 합니다” 등의 공분을 표하며 가해자 처벌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