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7 (화)

  • -동두천 15.3℃
  • -강릉 17.8℃
  • 구름조금서울 14.7℃
  • 구름조금대전 14.8℃
  • 구름조금대구 14.8℃
  • 구름많음울산 14.4℃
  • 구름많음광주 15.9℃
  • 구름많음부산 16.3℃
  • -고창 15.0℃
  • 구름조금제주 16.0℃
  • -강화 14.5℃
  • -보은 14.7℃
  • -금산 13.9℃
  • -강진군 15.7℃
  • -경주시 15.1℃
  • -거제 15.7℃
기상청 제공

재계

에어부산, 고객을 ‘오메기떡’에 비유 인스타에 올려 ‘조롱’

 

[FETV(푸드경제TV)=김진환 기자] 에어부산이 고객을 웃음거리로 만든 사실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이 일제히 비난하고 나섰다. 에어부산 승무원 한 명이 고객들의 뒷모습을 찍어 올리고 이를 ‘오메기떡’에 비유했기 때문이다.

 

지난 14일 에어부산 제주발 부산행 비행기에 탑승한 한 승무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고객들이 나란히 자리에 앉아있는 뒷모습을 촬영해 올렸다. 좌석에 상반신은 가려지고 까만 머리만 가지런하게 나온 모습을 제주도의 특산품인 오메기떡에에 비유해 ‘All same 빠마 fit(feat. Omegi떡 400 boxes)’라는 설명을 첨부하기도 했다.

 

사진이 유포되면서 네티즌의 비난이 빗발쳤다. 고객의 뒷모습을 몰래 촬영한데다 오메기떡에 비유해 웃음거리로 만들었기 때문이다.

 

문제가 되자 에어부산은 16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해당 승무원과 팀장의 사과글을 올렸다.

 

사진을 올린 승무원은 “어리석고 경솔한 제 행동으로 인해 많은 분들게 심적 불편함을 드린 점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해당 사진은 3개월 전 제주공항에서 부산 김해공항으로 가는 기내에서 해당 단체손님들의 여행기념을 위한 촬영 요청에 따가 본인이 촬영한 여러 사진 중 문제가 된 사진은 삭제하지 않은 채 SNS에 올렸다”고 해명했다.

 

이어 “잘못된 판단으로 해당 게시물에 부적절한 멘트까지 기재해 많은 분께 심리적 불쾌감을 드리게 됐다”며 “오메기떡 부분은 기내에 400박스의 오메기떡이 실려있다는 취지로 작성한 것으로 그 어떠한 다른 뜻이 없다는 것을 진실하게 말씀드리고 어떠한 말로도 변명할 수 없는 제 잘못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에어부산측은 해당 승무원을 자체 규정에 따라 처분하겠다고 밝혔다.

 

이 사태를 접한 네티즌은 "그러니 저가항공 승무원하는거지. 에어부산 정신차리고 확실히 교육시켜라" "양아취같은것들이 승무원으로 포장해서 살아가고 있나보네ㅋ에어부산 인성교육이 더 필요할듯ㅋㅋㅋㅋ" "변명도 웃기다..그냥 죄송하다고 하고. 에어부산 타본적은 없지만 앞으로도 그냥 아웃!" "항공사들은 어쩜그리 하나같이 개념, 상식도 하늘로 날려보내냐? 대한항공, 아시아나, 에어부산, 제주항공 out" "해당승무원 동종업계 퇴출 이었으면 좋겠다. 저런 사고방식으로 어떻게 승무원 된거지?" "승객들비하라니 인성쓰레기" 등 에어부산을 강하게 질타하는 댓글을달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