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4 (토)

  • -동두천 8.2℃
  • -강릉 9.1℃
  • 서울 8.6℃
  • 대전 9.9℃
  • 대구 10.4℃
  • 울산 12.0℃
  • 광주 11.3℃
  • 부산 16.4℃
  • -고창 10.3℃
  • 제주 12.3℃
  • -강화 9.0℃
  • -보은 9.4℃
  • -금산 8.7℃
  • -강진군 12.9℃
  • -경주시 11.0℃
  • -거제 13.2℃
기상청 제공

전북은행, 전 지점 종이 없는 디지털 은행으로 첫발 내딛어

 

[FETV(푸드경제TV)=김진환 기자]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은 16일부터 종이서류 없이 전자서식으로 은행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창구 디지털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도입되는 PPR(Paperless Process Re-engineering)시스템은 태블릿 모니터와 전자펜, 스캐너, 전자서식 등 디지털 기기를 이용, 종이 서류 없이 은행업무가 가능한 친환경 디지털 창구 시스템이다.

 

고객이 은행 거래 시 작성해야 하는 다양한 종이 서류를 전자 서식으로 바꿔 고객이 쉽게 작성할 수 있도록 했으며, 중복적으로 작성해야 했던 서명도 간소화 기능을 통해 1회 서명만으로 가능해지는 등 서류 작성 시간을 대폭 감소시켰다.

 

또 영업점 직원들도 필요한 서식을 찾거나 종이 서류를 출력하면서 발생하는 번거로움이 없어지고, 후선업무 처리시간도 단축돼 대고객 금융 상담에 집중할 수 있어 업무 효율성 또한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전북은행 관계자는 “이번 전영업점 확대 실시에 앞서 지난 2월부터 일부 영업점을 통해 시범 운영해 왔으며 고객 및 직원들의 혼선을 없애도록 사전 준비 단계를 거쳐 차질 없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준비해 왔다”며 “앞으로도 고객 니즈에 따라 스마트한 금융서비스 확대 및 고도화를 통해 고객들을 위한 더 나은 디지털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