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2 (금)

  • -동두천 30.7℃
  • -강릉 31.8℃
  • 구름많음서울 30.6℃
  • 구름많음대전 30.9℃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8.9℃
  • 구름많음광주 30.0℃
  • 구름많음부산 26.8℃
  • -고창 28.4℃
  • 흐림제주 24.4℃
  • -강화 27.4℃
  • -보은 31.8℃
  • -금산 29.8℃
  • -강진군 29.0℃
  • -경주시 30.7℃
  • -거제 29.7℃
기상청 제공

항공·물류

대우조선, '송가(Songa) 프로젝트' 중재에서 최종 패소

 

[FETV(푸드경제TV)=최성필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1조원의 손실을 낸 해양플랜트 '송가(Songa) 프로젝트'와 관련해 손해배상을 청구한 국제중재에서 3년간 다툼 끝에 결국 패소했다.

 

대우조선은 이미 해당 건의 손실을 모두 반영해 경영상 추가적인 영향은 없으나 승소에 따른 환입 효과를 기대했던 터라 아쉬움이 남게 됐다.

 

22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영국 고등법원은 최근 대우조선과 노르웨이 원유 시추업체 송가 오프쇼어(Songa Offshore) 간의 국제중재에서 대우조선의 항소를 기각했다.

 

앞서 대우조선은 송가가 발주처로서 시추선의 건조 지연과 이에 따른 추가 비용 발생에 책임이 있다며 지난 2015년 7월 런던중재재판소에 중재를 신청했다.

 

회사 측은 2011년 송가로부터 반잠수식 시추선 4척을 척당 약 6천억원에 수주했으나 송가의 기본설계 오류 등으로 작업 기간이 늘어나 추가 비용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대우조선은 시추선 1척당 평균 10개월∼1년 건조가 지연돼 1조원 가량의 손실을 봤다. 회사 측은 이를 근거로 송가에 3억7천270만달러(약 4천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작년 7월 예심(preliminary hearing)에서 재판부는 계약서상 시추선 기본설계 오류 및 변경과 관련한 책임이 대우조선에 있다며 송가 측의 손을 들어줬다.

 

대우조선은 2개월 뒤 항소했지만, 재판부가 이번에 항소를 기각하면서 최종 패소가 확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