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2 (금)

  • -동두천 30.7℃
  • -강릉 31.8℃
  • 구름많음서울 30.6℃
  • 구름많음대전 30.9℃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8.9℃
  • 구름많음광주 30.0℃
  • 구름많음부산 26.8℃
  • -고창 28.4℃
  • 흐림제주 24.4℃
  • -강화 27.4℃
  • -보은 31.8℃
  • -금산 29.8℃
  • -강진군 29.0℃
  • -경주시 30.7℃
  • -거제 29.7℃
기상청 제공

의료·제약

식약처, 의약품 개발·유통·안정정보 한 곳에 다 모은다

2022년까지 ‘의약품통합정보시스템’ 구축키로..“체계적인 정보 분석을 통해 안전관리”

[FETV(푸드경제TV) 문정태 기자] 의약품의 개발단계부터 유통·이상사례·안정정보 등 모든 정보를 한 곳에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오는 2022년까지 소비자가 필요한 의약품 정보를 손쉽게 찾아볼 수 있는 ‘의약품통합정보시스템’을 구축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시스템은 식약처가 보유하고 있는 개발단계·허가·시판 후 정보 등을 한곳에 통합한다. 체계적인 정보 분석을 통해 안전관리를 실시하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의약품통합정보시스템은 관리 단계별로 나뉘어 있거나 다양한 사이트 또는 부처에서 운영하고 있는 의약품 관련 정보를 한곳에 모아 서비스하는 시스템이다. 사업 구축은 3단계에 나눠 진행될 예정이다.

 

1단계는 통합정보망을 준비하고 2단계는 각종 정보를 토대로 의약품 정보를 종합 분석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한다. 3단계는 서비스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의약품통합정보시스템의 주요 내용은 ▲정보 연결을 통한 전주기 안전관리 환경 구축 ▲대국민 서비스 창구 일원화 및 공공데이터 개방 확대 ▲의약품 안정공급 대응체계 마련 등이다.

 

식약처는 그동안 개발, 허가, 시판 후 국내·외 부작용 발생 등 단계별로 나뉘어 있던 의약품의 정보를 모두 수집·연결시켜 이상 사례 통합 분석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제형별, 투여경로별 등에 따른 의약품 관리코드 및 국내·외 이상사례 보고 항목과 형식을 국제 기준으로 통일할 예정이다.

 

또 임상시험 종합 정보, 국가필수의약품 정보 등 각종 의약품 정보와 통계데이터를 공공데이터로 확대·개방해 민간에서 새로운 맞춤형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아울러, 식약처,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부처와 의료현장에서 각각 관리하고 있는 필수의약품 비축, 재고 현황을 실시간으로 공유·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도 마련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시스템 구축으로 국내·외 의약품 정보를 통합적으로 분석해 효율적인 안전관리가 가능하다”며 “이뿐만 아니라 국민이 안전하게 의약품을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