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8 (금)

  • -동두천 21.1℃
  • -강릉 21.0℃
  • 연무서울 21.2℃
  • 연무대전 22.0℃
  • 맑음대구 23.7℃
  • 맑음울산 21.7℃
  • 박무광주 21.2℃
  • 박무부산 22.2℃
  • -고창 18.6℃
  • 구름많음제주 20.7℃
  • -강화 17.9℃
  • -보은 19.2℃
  • -금산 21.2℃
  • -강진군 21.4℃
  • -경주시 22.0℃
  • -거제 22.4℃
기상청 제공

항공·물류

국내 조선업, 2월 세계 발주량 52.3% 확보해 ‘쾌속 독주’

중국 제치고 세계시장 점유율 1위 탈환…1월보다 30%이상 신장

 

[FETV(푸드경제TV)=송현섭 기자] 국내 조선업계가 지난 2월 저력을 발휘해 양호한 수주실적을 기록하면서 중국을 제치고 글로벌 시장 점유율 1위 탈환에 성공했다.

 

7일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2월 세계 발주량은 45척에 174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로 이중 우리나라가 총 91만CGT를 수주, 전체 발주량의 52.3%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 1월에 비해 수주량이 25만CGT 증가하고 시장 점유율은 30% 가량 상승한 셈으로 경쟁관계인 중국·일본을 따돌리고 ‘조선강국’으로서 입지와 위치를 재확인한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 등 국내 조선 ‘빅3’는 지난 2월 컨테이너선과 LNG(액화천연가스)선·VLCC(초대형 유조선) 등 총 17척을 수주하며 탁월한 실적을 기록했다.

 

반면 중국은 같은 기간 45만CGT를 수주해 전월대비 71만CGT 감소했으며 일본 역시 66만CGT 줄어든 5만CGT을 수주해 16만CGT의 독일, 12만CGT였던 핀란드에 비해서도 부진했다.

 

다만 올 들어 2월까지 누계 수주실적은 중국이 161만CGT로 157만CGT인 우리나라를 앞섰으며 3위인 일본은 77만CGT으로 집계됐다.

 

2월말 기준 글로벌 수주잔량은 7696만CGT로 지난 1월보다 13만CGT 증가했는데 중국이 2860만CGT로 1위였고 한국과 일본이 1628만CGT·1562만CGT로 뒤를 이었다.

 

국내 2월 수주잔량은 1월보다 40만CGT 늘어나 조선업 장기 불황의 터널이 끝나고 실적 개선을 위한 청신호가 켜진 만큼 자신감을 회복한 것으로 보인다.

관련태그

선박 수주  조선업계  클락슨 리서치  현대중공업  조선 빅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