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5 (금)

  • -동두천 21.7℃
  • -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24.3℃
  • 구름많음대전 23.5℃
  • 구름조금대구 19.4℃
  • 구름많음울산 17.4℃
  • 구름조금광주 21.0℃
  • 구름많음부산 18.8℃
  • -고창 22.3℃
  • 맑음제주 21.5℃
  • -강화 23.0℃
  • -보은 21.8℃
  • -금산 22.6℃
  • -강진군 21.5℃
  • -경주시 17.9℃
  • -거제 19.8℃
기상청 제공

현대카드, DSC펀드에 50억원 출자·디지털 생태계 구축

청년창업에 약정총액 60%이상 투자…AI·핀테크·블록체인·IoT 등

 

[FETV(푸드경제TV)=송현섭 기자] 현대카드는 지난 2월7일 출범한 ‘DSC 드림 X 청년창업펀드’에 총 50억원을 출자해 새로운 디지털 생태계 구축을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이 펀드는 청년창업에 약정총액의 60%이상을 투자하는데 대상은 AI(인공지능)과 핀테크(FinTech), 블록체인(BlocChain), 빅데이터(BigData), IoT(사물인터넷) 등 미래 유망산업 스타트업들이다.

 

또한 펀드 운용사 DSC인베스트먼트는 다양한 창업 초기투자 경험과 성공사례를 가진 스타트업 벤처캐피탈이며, 현대카드는 총 기금의 10%인 50억원을 출자해 가장 큰 민간 출자자이다.

 

특히 현대카드는 단순 재무적 투자를 넘어 펀드에서 투자하는 기업들과 실질적 협업을 진행하는 유일한 전략적 출자사로서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직접적인 지분 투자도 검토할 계획이다.

 

아울러 현대카드는 디지털 혁신을 위해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을 추진하고 있는데 작년 개설한 공유 오피스 ‘스튜디오 블랙’과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공간 ‘핀베타(Finβ)’엔 100여개 스타트업이 입주해 있다.

 

현대카드는 또 데모데이를 비롯해 이들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협업을 추진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스타트업과 벤처캐피탈에 친화적인 디지털 생태계를 적극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이번 전략적 출자를 시작으로 다양한 오픈 이노베이션 성공사례를 창출하겠다”며 “자체 디지털 혁신과 함께 외부 기술과 아이디어·문화도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태그

스타트업  DSC 드림 X 청년창업펀드  현대카드  오픈이노베이션  스튜디오블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