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9 (토)

  • -동두천 25.4℃
  • -강릉 18.2℃
  • 구름조금서울 25.8℃
  • 맑음대전 26.1℃
  • 구름많음대구 20.8℃
  • 흐림울산 20.4℃
  • 연무광주 26.1℃
  • 흐림부산 21.5℃
  • -고창 25.7℃
  • 구름조금제주 25.4℃
  • -강화 24.4℃
  • -보은 23.7℃
  • -금산 25.4℃
  • -강진군 25.4℃
  • -경주시 20.4℃
  • -거제 23.7℃
기상청 제공

항공·물류

조선 빅3, 잇따른 수주로 불황 타개 ‘청신호’

올 들어 현대重 29척·삼성重 12척·대우조선 10척 실적 올려

 

[FETV(푸드경제TV)=송현섭 기자] 최악의 침체기를 겪어온 조선업계 ‘빅3’가 올해 들어 잇따라 수주에 성공하면서 불황 타개를 위한 청신호가 켜졌다.

 

5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최근 유럽 선주사에서 LNG(액화천연가스)선 2척을 수주했고 이달 1일 VLGC(초대형 유조선) 2척, 지난달 27·28일 LPG선 2척·VLCC 2척의 실적을 올렸다.

 

현대중공업은 불과 1주일새 8억원 가량으로 추산되는 8척의 일감을 확보한 셈인데 심지어 비수기인 지난 1월에 10억달러 규모의 15척을 수주하는 등 최근 4년만에 최대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현대중공업은 올 들어 20억달러의 총 29척을 수주, 선종별로 LNG선 3척·LPG선 8척 등 가스선이 11척, 유조선 10척, 컨테이너선 6척, VLOC(초대형 광탄운반선) 2척 등을 수주했다.

 

삼성중공업도 최근 해외 LNG선사에서 옵션 1척을 포함해 18만㎥급 LNG선 1척을 수주했고 올 들어 컨테이너선 8척, LNG선 1척, 유조선 2척 등 10억3000만달러에 12척의 실적을 냈다.

 

아울러 대우조선해양은 지난달 27·28일 LNG운반선 2척과 VLCC 3척을 수주하고 지난 2일 VLCC 2척을 수주하는 등 양호한 실적을 내고 있다.

 

대우조선은 올 들어 LNG운반선 4척, VLCC 5척, 특수선 1척을 비롯해 12억달러 규모의 10척을 수주, 불과 2개월간 지난해 전체 수주액 30억달러의 40%를 조기 달성한 것으로 파악된다.

 

한편 이들 조선업계 빅3는 모두 고부가가치 LNG선 등 가스선 수주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이는 미국이 적극적인 에너지 수출기조로 전환하고 중국이 친환경 에너지 소비정책을 시행하는 가운데 전체적으로 LNG와 LPG 물동량이 늘어 수요가 증가하는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관련태그

삼성중공업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LNG선  조선업계 수주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