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5 (화)

  • -동두천 28.5℃
  • -강릉 28.9℃
  • 구름조금서울 28.6℃
  • 구름많음대전 28.0℃
  • 구름많음대구 23.7℃
  • 울산 20.8℃
  • 흐림광주 24.0℃
  • 흐림부산 19.3℃
  • -고창 25.9℃
  • 제주 20.0℃
  • -강화 26.2℃
  • -보은 25.6℃
  • -금산 26.2℃
  • -강진군 22.3℃
  • -경주시 23.9℃
  • -거제 20.1℃
기상청 제공

공기업

코레일, ‘철도발전위원회’ 출범·첫 회의 개최

공공성 강화·안전 확보 등 ‘철도발전 로드맵’ 마련 착수

 

[FETV( 푸드경제TV)=송현섭 기자] 코레일은 20일 서울사옥에서 철도 발전방향 제시를 위한 ‘철도발전위원회’를 발족시키고 첫 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위원장으로 선출된 김태승 인하대 교수는 “폭 넓은 토의를 통해 철도의 공공성과 경쟁력 향상을 위해 적극 자문하겠다”고 언급했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위원회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중장기 철도 발전 로드맵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철도 공공성 강화를 통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노사 화합과 경영 혁신을 통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는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위원회는 학계와 인사·노무 전문가, 시민단체 등 외부 전문가 9명을 비롯해 노동조합 2명, 내부직원 2명 등 모두 13명으로 구성돼 ▲공공철도 ▲철도안전 ▲대륙철도 ▲노사문화 ▲조직인사 등 5개 분야를 중심으로 철도 발전을 위한 자문을 맡게 된다.

 

 

위원들은 첫 회의에서 ▲철도 공공성 강화 ▲상생적 노사문화 구축 ▲절대적 안전 강화 ▲남북·대륙철도 ▲해외 진출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작업자의 안전 확보 문제와 4차 산업혁명을 접목한 안전관리, 노동이사제 도입 등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가 이뤄졌고, 위원회는 향후 2개월간 매주 정기회의를 진행하며 현안별 수시회의를 통해 자문과 대안 제시 등 코레일 운영 전반에 걸친 의사결정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코레일은 원활한 위원회 운영과 소기의 목적 달성을 지원키 위해 분야별 실무 T/F를 구성·운영할 예정이다.

 

관련태그

철도  철도발전위원회  코레일  김승태  오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