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3 (화)

  • -동두천 3.3℃
  • -강릉 3.7℃
  • 흐림서울 3.5℃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6.3℃
  • 맑음울산 5.8℃
  • 맑음광주 6.0℃
  • 맑음부산 4.6℃
  • -고창 4.4℃
  • 맑음제주 7.4℃
  • -강화 3.3℃
  • -보은 3.1℃
  • -금산 2.9℃
  • -강진군 5.6℃
  • -경주시 6.5℃
  • -거제 3.8℃
기상청 제공

DB손해보험, 안전운전 할인특약 특허권 획득

스마트폰 네비게이션으로 안전운전 점수 확인해 자보료 할인
향후 20년간 DB가 독점 사용

 

[FETV뉴스=황현산 기자] DB손해보험은 자동차보험 ‘안전운전 할인특약’이 특허청에서 특허권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이 특허의 명칭은 ‘UBI 기반 보험료율 산정 시스템 및 그 방법’으로 DB는 앞으로 20년간 그 권리를 보호받는다.

 

통신형 네비게이션을 기반으로 한 운전 점수 산정 시스템의 안전운전 할인특약을 이 기간 동안 독점 사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특약을 함께 개발한 SK텔레콤 T맵은 사용이 가능하다.

 

DB는 보험에 적용된 핀테크 중 하나인 안전운전 할인특약을 지난 2016년 4월부터 판매하고 있다. T맵 네비게이션을 켜고 일정 거리를 주행한 다음 부여되는 안전운전 점수에 따라 보험료를 할인 받는 신개념 자동차보험이다.

 

T맵 ‘운전습관’ 서비스 이용에 동의한 개인용 자보 가입자로서 T맵을 켜고 500km 이상 주행할 경우 확인되는 안전운전 점수가 일정한 수준(61점) 이상일 때 가입할 수 있으며 10%의 보험료를 할인 받을 수 있다.

 

DB 관계자는 “안전운전 할인특약이 소비자에게는 보험료 절감의 경제적 혜택을 주고 사회적으로는 교통사고 감소 효과가 있다”며 “보험사에게도 안전운전을 하는 우량가입자를 유치할 수 있어 손해율에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DB는 지난해 15만명이 안전운전 할인특약에 가입하고 있으며 특약 가입자의 손해율이 기존 대비 10% 가량 우량하다고 설명했다.

관련태그

자동차보험  핀테크  특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