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2 (월)

  • -동두천 -6.5℃
  • -강릉 -3.7℃
  • 구름조금서울 -6.7℃
  • 구름많음대전 -4.9℃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2.6℃
  • 광주 -4.2℃
  • 맑음부산 -1.3℃
  • -고창 -4.2℃
  • 구름많음제주 2.2℃
  • -강화 -6.2℃
  • -보은 -6.7℃
  • -금산 -6.1℃
  • -강진군 -1.5℃
  • -경주시 -3.1℃
  • -거제 -1.0℃
기상청 제공

이슈·정책

철도공단, 일반철도 양방향 운행할 수 있는 신호체계 전국 확대

[푸드경제TV 이장훈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일반철도 노선에도 양방향으로 열차가 정상 운행할 수 있는 신호체계를 전국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양방향 신호체계'란 주·야간 보수작업, 차량고장이나 사고 등 이례적인 상황 발생 등으로 정상방향 선로에 열차를 운행할 수 없을 경우 반대방향의 선로를 이용해 열차가 정상적으로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도록 구현된 신호체계를 말한다.

현재, 고속철도 구간은 상·하행선 구분 없이 양쪽방향으로 열차가 운행할 수 있는 신호체계가 구축되어 있으나, 일반철도 구간은 상선 또는 하선, 한 방향으로만 정상운행하고, 반대방향으로 운행할 경우 기관사의 책임 하에 제한속도(45km 이내)로 운행하도록 돼 있다.

이러한 양방향 신호체계를 도입함으로써, 열차 지연을 최소화하여 대국민 철도서비스 만족도를 향상시키는 것은 물론, 철길 현장에서 작업하는 유지보수자의 안전사고를 사전에 방지하여 철도 안전사고를 획기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다.

철도공단은 일반철도 노선에 적합한 경제적이고 안전한 양방향 신호체계 설치 기준을 2017년 3월 수립하고,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지원을 위해 우선적으로 원주∼강릉 철도 구간에 성공적으로 설치했다.

공단은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열차 운행 횟수가 많은 전국의 182개역에 약 1700억 원을 투입해 양방향 신호체계를 구축할 계획으로, 약 1717명의 일자리 창출도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