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2 (월)

  • -동두천 -6.5℃
  • -강릉 -3.7℃
  • 구름조금서울 -6.7℃
  • 구름많음대전 -4.9℃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2.6℃
  • 광주 -4.2℃
  • 맑음부산 -1.3℃
  • -고창 -4.2℃
  • 구름많음제주 2.2℃
  • -강화 -6.2℃
  • -보은 -6.7℃
  • -금산 -6.1℃
  • -강진군 -1.5℃
  • -경주시 -3.1℃
  • -거제 -1.0℃
기상청 제공

의료·제약

"새해 금연 도와드립니다"…서울시, 금연홍보 지하철 운영

[푸드경제TV 이정훈 기자] 서울시는 새해부터 두달 동안 지하철 2호선에서 '금연 홍보칸'을 운영해 금연결심 독려메시지와 금연클리닉 정보를 동시에 알리는 대시민 금연캠페인을 벌인다고 밝혔다.

귀여운 강아지 캐릭터를 활용해 열차 1편 중 1량의 내부 바닥, 벽면, 의자 기둥에 금연의지 칭찬메시지, 새해금연덕담, 금연클리닉 정보로 래핑한 열차가 30일 첫차부터 달린다.

시는 25개 자치구 보건소에서 금연클리닉 상담과 의사의 약물 처방을 병행하고 있다. 금연상담은 12주 동안 6회, 전문 금연상담사가 1대1 무료로 해준다. 상담 받는 모든 사람에게 금연보조제(니코틴 패치?껌?사탕)와 금단증상 발생 시 사용할 수 있는 행동강화물품(가글, 칫솔세트, 손지압기 등)도 무료로 지급한다. 약물 처방은 상담자가 원하는 경우 보건소 의사가 바로 처방해 준다.

의료급여수급권자와 저소득층은 의사 진료비와 약값이 모두 무료다. 일반시민의 경우 진료비와 약값 등 일부 비용이 들지만 금연치료 상담 6회 이상, 8~12주 약물 투약 시 본인부담금(20%)을 전액 환급받을 수 있다.

평소 금연전문가와 만나기 어려운 시민을 위해 평일 야간과 토요일도 운영한다. 보건소별 운영시간 등은 120다산콜로 문의하면 알 수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민들과 함께 '금연도시 서울'을 만들기 위해 지하철 래핑 금연홍보로 새해 금연캠페인을 시작한다"며 "금연에 성공하고 싶다면 혼자 고민하지 말고 가까운 보건소에서 자신에게 맞는 금연방법을 서비스를 받는 게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