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5 (목)

  • -동두천 4.6℃
  • -강릉 3.2℃
  • 구름많음서울 3.2℃
  • 구름조금대전 6.7℃
  • 구름많음대구 9.7℃
  • 구름많음울산 7.3℃
  • 구름많음광주 7.5℃
  • 구름많음부산 8.9℃
  • -고창 3.3℃
  • 맑음제주 8.6℃
  • -강화 2.2℃
  • -보은 6.1℃
  • -금산 5.9℃
  • -강진군 8.5℃
  • -경주시 10.3℃
  • -거제 11.4℃
기상청 제공

이슈·정책

수박바이러스, 인체에 직접적인 영향은 없다

- 농업진흥청, 무더운 여름철 수박 구입시 주의 필요해

[푸드티비뉴스 이정미 기자]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수박바이러스와 관련하여 농업진흥청은 식물바이러스는 인체에 감염되는 등 직접적인 영향은 미치지 않는다고 17일 밝혔다.

최근 온라인상에서는 바이러스병에 걸린 수박을 먹고 복통과 설사 증상이 나타났다는 글이 논란이 된 바 있다.

(사진) 바이러스에 감염된 수박 (좌) 정상적인 수박 (우)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다만, 농촌진흥청은 수박과 같이 바이러스 감염으로 과일이 물러진 경우에는 여름철에 쉽게 부패될 수 있으므로 수박 구입 시 주의를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봉남 농업연구관은 “식물바이러스와 동물바이러스는 숙주를 감염시키는 기본적인 감염 체계가 다르기 때문에 식물바이러스는 사람에게 감염 자체가 안 되서 직접적인 피해를 주지 않는다” 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바이러스 감염으로 과실이 물러지고 부패될 수 있어 여름철엔 특히 주의해야 한다.” 고 강조했다.

일반적으로 신선한 수박은 외관의 색과 모양으로 구분할 수 있다. 좋은 품질의 수박은 껍질이 윤기가 나며 검은 줄무늬가 고르고 진하게 형성되어 있다.

또한 수박의 상태는 두드려 소리로도 구분할 수 있다. 잘 익은 수박은 ‘통통’ 하는 청명한 소리가 나며 덜 익은 수박은 ‘깡깡’ 하는 금속음, 너무 익은 수박은 ‘퍽퍽’ 하는 둔탁음이 나서 구분할 수 있다.



이정미 기자